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9 18:53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장항 공공주택지구 없다던 매립 폐기물 확인돼··고양시·LH 처리는?

기사입력 2020-10-15 00:07 최종수정 2020-10-15 00:1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시민단체인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본부장 고철용)에 의해 촉발된 고양시 장항공공주택지구 내 대단위 폐기물 매립 파악에 나선 고양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지반조사에서 폐기물이 발견됨에 따라 사업 진행에 차질이 예상된다.
 

 

고양장항 공공주택사업은 고양시 장항동 일원에 약 145(43만평, 국유지 37%) 규모로 조성되는 공공주택지구에 행복주택 5500가구를 포함해 모두 12,570가구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65월 국토교통부-고양시-한국토지주택공사 간 고양장항 공공주택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였으며, 20184월 지구계획이 승인 및 토지보상 실시에 이어 201910LHKCC건설과 조성공사 계약을 체결하고 착공에 들어갔다.

 

그러나 지난달 고철용 본부장이 서울 난지도 쓰레기 매립장이 폐쇄된 1993년부터 1997년까지 5년간 약 200만톤(덤프트럭 10만대 분)의 산업용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가 장항공공주택지구의 70~80% 지역에 매립됐다며 공공주택지구에서 진행되고 있는 평탄작업을 중단하고 전반적인 폐기물 매립 조사 및 처리대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LH측은 이러한 문제제기에 공공주택사업 착공 전·(2017년부터 올해 3~4월까지) 지반조사 실시에서 (폐기물이)검출되지 않았다고 했으나, 부지 평탄작업 진행으로 폐기물을 은폐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일자 추가조사에 나서기로 하고 1014일 시 관련부서와 LH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동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나 LH측은 공동조사 전날인 13일 자체적으로 굴착작업을 진행한 결과, 폐비닐 등 폐기물의 존재를 확인했고(위 사진) 14일에는 공동조사를 하기로 한 3자가 모여 이를 확인함에 따라 기존 주장(대단위 폐기물 매립)에 힘이 실렸다.
 

 

이날 현장을 확인한 고철용 본부장은 당초 공동조사 하기로 한 지역의 반대편을 LH측이 단독으로 땅을 3~4미터 팠는데도 이 정도라면 원래 파기로 한 지역은 폐기물 매립양이 어떨지, 또 더 깊이 파면 그 규모가 어떨지 상상이 가지 않는다“LH는 더 이상의 평판작업을 중단하고 폐기물 처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히며 만약 LH가 미적거린다면 고양시에서 나서 폐기물을 싹 걷어내고 (LH측에)구상권 청구에 나설 것을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고양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고양시 장항공공주택지구 내 폐기물 매립 진위여부를 묻는 질의에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가 1기 신도시를 할 때 성토를 해야 되기 때문에 인근지역에서 많이 불법폐기물이 왔다고 하는데 사실관계가 확인된 것은 없다원론적으로 볼 때 그런 일이 있으면 저희가 샘플로 몇 군데라도 시추는 해 보는데, 그런 것들이 지금까지는 공사를 실제 하기 전에 드러난 적이 없어서 어디 있다고 하는 것만 갖고 전부 다 파서 할 수는 없지 않을까라는 변명과 함께 그 대신에 지반공사를 하면서 그런 것(폐기물)들이 나온다면 이에 대한 원초적인 책임, 토지소유주에 대한 구상권 청구 같은 것들은 LH하고 협의해서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해 시 주도의 적극적 의지가 부족함을 드러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