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9 18:53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의회, 인구 130만 계획한 '2035년 고양도시기본계획 수립안' 심의

기사입력 2020-10-17 17:01 최종수정 2020-10-18 13: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확정한 ‘2035년 고양도시기본계획 수립()’이 고양시의회 임시회(248)에 상정된다. ‘2035년 고양도시기본계획은 고양시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으로, 공간계획 뿐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035년 목표 계획인구는 자연적 증가인구 및 사회적 증가인구(신도시 등 공공주택사업·도시개발사업·재정비촉진사업 등으로 21만명 유입)를 포함하여 1296천명(130만명), 가구수는 563.4천세대, 세대원수는 10년간 평균증가율 및 추세연장법을 적용하여 목표연도 2035년에는 세대당 2.3인으로 설정했다.
 

 

토지이용계획()은 시가화예정용지 총 면적은 40.560이며, 기 조성된 시가화예정용지를 시가화용지로 계획했다.
 

 

도시공간구조와 관련, 2030년 도시기본계획에서는 도시성장 추세와 개발축을 중심으로 도시공간구조를 계획(2도심-일산·화정, 3부도심-탄현·대곡·삼송, 7지역중심-대화·장항·덕은·식사·원당·관산·고양)하였으나, 금회 2035년 도시기본계획 재수립()에서는 자족기능을 부여한 통합형 공간구조 구상 및 일산과 덕양의 상생, 3기 신도시건설 등을 고려하여 일산과 화정·창릉의 2도심 및 삼송·대곡의 2부도심, 대화·장항·탄현·풍동·원당·관산·고양·덕은의 8지역중심으로 개편하였다.
 

 

또한 생활권 설정 및 인구배분 계획으로, 금회(2035) 도시기본계획 생활권은 기존의 (2030)도시기본계획과 동일하게 2개의 생활권(대생활권)4개의 권역(중생활권) 계획으로 지역별 도시 기능과 도시·시민활동을 중심으로 설정하였는데, 일산서부의 주요기능은 미래평화 첨단산업 중심으로, 일산동구 방송·영상·문화·예술지식기반산업의 집적지 형성’, 덕양북부 주거와 자연이 공존하는 친환경 주거자족기능’, 덕양남부는 경기 서북북부권역의 교통·첨단산업·문화예술의 융복합 중심으로 변경했다.
 

 

교통계획으로는 주교~장항간 남북축구축 : 구도심-신도심연계축추가 구축 2자유로 BRT설치 : 대중교통 중심의 서울방면접근성 개선 행주로~2자유로 연결로 설치 : 서울방면 접근성 개선 등 신규 구상을 반영했다.
 

 

시의회에 제출된 ‘2035년 고양도시기본계획 수립() 의견제시의 건이 통과되면 경기도에 제출되어 협의 및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4월경 승인될 예정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