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9 01:04

  • 뉴스 > 문화/관광

고양시 '쉽게 풀어 쓰는 문화재 안내판 시범사업' 64개소 정비

기사입력 2020-10-19 15:4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올 초부터 추진한 쉽게 풀어 쓰는 문화재 안내판 시범사업의 성과로 이번 10월중 관내 향토문화재 안내판 13개소를 정비해 새롭게 설치하기로 했다. 한자나 전문용어 위주로 표기되어 관광객들의 이해가 어려운 관내 향토문화재 안내판 64개소를 대상으로 올 초부터 추진해온 쉽게 풀어 쓰는 문화재 안내판 시범사업의 첫 결과다.
 

 

고양시 향토문화재 제24호 김홍집 선생묘, 59호 장의중 효자 정려각, 62호 흥국사 만일회비, 67호 상운사 현왕도 등 13개소에서 정비된 새로운 안내판을 이달 중에 시민들이 확인할 수 있다.

 

고양시는 5천년 가와지 볍씨와 조선왕릉 세계문화유산 등 수준 높은 문화유산을 가지고 있으나, 그것을 설명하는 안내문이 대부분 한자어와 전문용어로 표기되어 전문가가 아니면 이해하기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그동안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안내문을 쉬운 말로 풀어쓰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시는 올해 쉽게 풀어 쓰는 문화재 안내판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13개소의 향토문화재 안내판을 정비하는 데 이어 매년 체계적으로 관내 안내판들을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문화재 전문위원과 문화재청의 문화재 안내문안 작성 가이드라인을 기초로 하여 안내문안을 작성하고, 자체 체험단의 의견 수렴을 거쳐 알기 쉽게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묘갈(墓碣), 이수(螭首), 휼민(恤民) 등 언뜻 봐서는 그 의미를 파악하기 어려운 용어들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묘갈은 윗부분을 둥그스름하게 깎아 무덤 앞에 세우는 비석을 뜻하는 말이고, 그 중에 이수(뿔 없는) 용 모양을 새겨 비석의 윗부분에 얹은 돌을 뜻하는 말이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나 사극에서도 많이 나오는 말 중에 휼민이라는 말이 있는데, 지방의 수령이 가난한 백성이나 재해로 피해를 입은 백성들을 구제하여 선정을 베풀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시는 이렇듯 설명이 필요한 용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물론 향토문화재와 관련된 역사문화 이야기도 함께 반영하는 수정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있다’, ‘하였다식으로 표현된 안내판 문구를 있습니다’, ‘하였습니다등 대화체 높임말로 변경해 시민들이 문화재에 대해 좀 더 친밀감을 느끼도록 정비 중이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