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0 15:36

  • 뉴스 > 경기뉴스

수의계약 통한 금품수수 의혹 道 소방재난본부 팀장 '직위해제'

기사입력 2020-10-30 15:3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수의계약을 통해 금품수수를 한 의혹이 있는 팀장을 적발, 직위해제 조치했다. 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재난본부는 구조구급과 A팀장이 코로나 관련 마스크, 보호복 등 물품구매를 진행하면서 계약업체 유착과 금품수수 의혹을 적발하고 지난 27일 업무배제 및 직위해제 조치했다.
 

 

경기도 감사관실은 해당 팀장이 근무한 구조구급과 해당 팀이 올해 업체와 100억 원 상당의 수의계약을 진행한 것을 확인하고 현재 유착여부와 금품수수 행위 등을 조사 중이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감사관실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팀장을 신분상 강력 조치하는 등 엄중처벌 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북부 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119종합상황실)’가 신규 합동청사로 이전을 완료했다.

 

30일 북부소방재난본부 따르면,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는 경기북부 10개 시·군 재난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고자 11개 소방서의 119신고 접수를 일원화해 정보 수집 및 전파, 상황관리, 조정 등의 역할을 하는 곳이다.

 

현재 이곳에는 총 84명의 근무인력이 42교대로 근무하고 있으며, 고양·일산·파주·연천 ‘1권역’, 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 ‘2권역’, 남양주·가평·구리 ‘3권역3개 권역으로 나누어 화재·구조·구급 및 다양한 재난상황에 대한 신고접수와 관제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당초 지난 20157월 의정부시 의정부동 임대청사에 구축됐으나, 이번 북부소방재난본부-의정부소방서 합동청사의 신규 개청에 맞춰 더 넓은 곳으로 이전을 추진하게 됐다. 이를 위해 총 4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합동청사 5~6층 총 676공간 내에 각종 정보통신장비 등을 이전하거나 신규구축함으로써 이전작업을 완료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