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23:53

  • 뉴스 > 고양뉴스

고양 방송영상밸리에 KBS 오나··최승원 도의원, GH에 유치 검토 주문

기사입력 2020-11-12 16:24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의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도시환경위원회 최승원 의원(더민주·고양8)11일 진행된 경기주택도시공사(이하 'GH')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북부테크노밸리와 고양영상밸리의 성공적 유치를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최승원 의원은 판교 테크노밸리의 지원센터 내 창업지원시설현황을 보면 제1판교 20, 2판교 11곳으로 31이라며 경기북부 테크노밸리의 지원센터 입지도 미리미리 계획해야 판교처럼 지원센터를 유치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런데 경기도 혁신 클러스터 육성 및 지원 조례3조에서는 5년마다 혁신클러스터에 대한 육성종합계획을, 매년 세부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할 의무를 규정하고 있지만 일산과 양주 테크노밸리는 2019년부터 사업계획에 들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종합계획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GH가 계획을 수립하여 더 많이 지원을 요청해야 현재 개발 중인 경기북부 테크노밸리가 성공할 수 있는데, 지금 GH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본 의원이)지적한 내용을 잘 감안해서 북부 테크노밸리 사업에 선도적으로 대처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혁신 클러스터 조례에도 경기북부 태크노밸리 지원 규정을 마련하여 제대로 된 추진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오후 질의에서 최승원 의원은 고양 방송영상밸리 보상과 관련해 해당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았던 것을 지적하며 “GH는 최근까지도 이주자 택지 및 협의자 택지는 조성원가로 공급하겠다고 안내했으나, 현재는 앞선 안내내용을 번복하여 감정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한류월드의 사례와는 정반대되는 것이라 주민들과 집단갈등을 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민들 입장에서 보상절차도 굉장히 중요하기에 주민들이 비협조적인 태도를 취한다면 궁극적으로는 고양 방송영상밸리 추진에 어려움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하고, “KBS가 고양 방송영상밸리 입주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가 물밑에서 오가고 있다사업시행자인 GHKBS 유치를 위해 다각도로 적극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