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23:53

  • 뉴스 > 경제뉴스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마감 1달 연장 '시군 합산제 등 지원 확대'

기사입력 2020-11-12 17:36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한다.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20만 원 충전시 기본인센티브 2만 원, 2개월 내 20만 원을 사용하면 소비지원금 3만 원, 최대 5만 원을 지급하는 경기도의 경제방역정책이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는 먼저 더 많은 도민들이 소비지원금을 사용하고 혜택을 받도록 지원 마감 시기를 당초 1117일에서 1217일로 1개월 연장했다. 이에 따라 소비지원금 지급일자도 당초 1026, 11262회에서 1228일로 한 번 더 늘게 됐다.

 

또 소비지원금 지급 조건도 당초 20만원 이상 지역화폐 소비에서 생애 최초 충전자의 경우 1112일 이후 120만원 이상 충전에 한해 사용 여부 상관없이 충전 즉시 소비지원금 3만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급 요건을 완화했다.

 

이밖에 시군 간 이동이 많은 지역특성을 고려해 실적 합산제도 도입한다. 기존에는 1명이 1개 카드에서 사용한 실적만을 적용했으나, 1명이 카드 여러 장을 보유한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보유 카드의 사용실적을 합쳐 하나의 실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면 수원과 부천에서 각각 10만원 이상 사용해 합산금액이 20만원이 넘으면 소비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시흥과 성남, 김포는 별도 지역화폐 플랫폼운영으로 합산제도 혜택을 받을 수 없다. 다만 시흥과 성남 2개시만 합산하는 경우는 가능하다.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혜택을 받으려면 9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1217일까지 최소 20만원을 소비(최초 충전자 제외)해야 하며, 1천억 원 규모의 소비지원금 예산 소진 시 종료된다. 카드 또는 모바일 지역화폐를 소지한 모든 경기지역화폐 이용자가 대상이다.

 

경기도가 소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밝힌 99일부터 118일까지 408,276명이 경기지역화폐 회원으로 신규 가입했으며 지역화폐 사용금액은 5,561억 원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