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7 21:59

  • 뉴스 > 경기뉴스

道, 지자체 특혜의혹 사업 특별조사··양정역세권 개발사업 의혹 등

기사입력 2020-11-17 14:2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남양주시와 시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1116일부터 124일까지 3주 동안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한다. 도는 보통 고소득 체납자나 부동산 거짓신고 등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해왔는데, 지자체 특혜 의혹에 대한 특별조사는 나선다는 것은 특별한 경우라 하겠다.
 

 

조사 대상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의혹 남양주시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사업자 선정 불공정성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 사항 공유재산 매입 특혜 의혹 건축허가(변경) 적정성 기타 언론보도, 현장제보 사항 등이다. 이들 조사 대상은 언론에 보도된 각종 특혜 의혹 사업과 함께 제보, 주민 감사를 통해 조사가 청구된 것들이다.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의혹의 경우개발사업 2구역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과정에서 남양주도시공사사장 개입 정황이 의심된다고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도는 주요사업 의사결정 과정상 직위를 이용해 부당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사업자 선정을 부실하게 추진해 특정업체에 특혜가 있었는지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위법 행정에 대해 확인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특별조사를 통해 보다 투명한 시() 행정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관련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에는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