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4 16:57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교외선(능곡∼의정부) 노선변경 없이는 실효성 없다' 운행재개 부정적

기사입력 2020-11-23 14:24 최종수정 2020-11-23 14: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철도교통망 확대를 위해 정부와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교외선 운행 재개와 관련, 연일 기존 노선으로는 교통수요가 없다며 관산-벽제-고양동 경유 노선으로 변경하는 전제 없이 운행재개는 실효성이 없다고 재차 밝혔다.
 

 

경의선 능곡역에서 경의선 의정부역을 연결하는 현재의 교외선은 1963년 관광, 군용 목적으로 개통된 노선으로 지난 수 십 년간 개발제한구역, 군사보호구역 규제 등 연선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200441일 이용수요가 저조해 운행이 중지된 바 있다.

 

또한 시는 최근 정부에서 검토 중인 교외선 운행재개와 관련, 디젤동차를 이용해 대곡역에서 의정부역까지 31.3km1시간 간격으로 운행하는 방안에 대해 시설비는 정부에서 부담한다고 하지만 차량중정비비용, 인건비 등 운영비에 대하여 지자체에 전액 부담시키는 안()에 대하여 원론적으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고양시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GTX-A 노선과 인천2호선 연장 분담금만도 1,800억 원에 이르고 대곡~소사 전철의 일산역 연장에도 시 예산 86억 원과 매년 운송손실 10억 원을 30년간 부담하는 등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정부에서 검토한 장래 노선 운영비가 1시간 간격으로 운행 시 연간 약 53억 원 선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며 운행수입을 감안해 고양, 양주, 의정부 3개 지자체가 기본적으로 매년 10억 원 이상을 부담해야하는 문제점이 있고, 청원건널목 운영에 따른 별도인건비, 환승활인 미적용 등 운임적자로 실제 지자체가 부담해야하는 비용은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시는 판단하고 있다.
 

 

시는 이와 관련 현재의 교외선 노선으론 지역여건 변화에 따른 통행유형 변화로 이용률이 현저히 떨어져 추진 실익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기존 교외선 노선인 원릉역(사진 출처 두산백과)은 3호선 원당역과 예정인 고양시청역과 가까워 1시간 간격으로 운행되는 교외선을 이용하는 사람은 의정부 수요뿐이고 벽제역 인근은 그린벨트로 군부대가 많아 교통수요 창출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시는 이전부터 주장해 온 기존의 교외선 노선을 인구밀집도가 높은 관산동, 고양동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하는 것이 앞으로도 시민 교통편의성 및 사업성을 동시에 높이는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고양시는 교외선 노선재개 시 고양시 교통소외지역인 관산, 고양동에 대한 노선변경 조정 담보 및 운영비를 3개 지자체뿐만 아니라 광역 차원에서도 전향적으로 검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와 함께 경기북부를 동서로 관통하는 철도망인 교외선의 운행 재개를 위한 사업 타당성 확보를 위해 지난 31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도 철도항만물류국장 등 도 및 시군, 용역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외선 운행재개 및 전철화사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착수 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다.

 

도는 용역을 통해 시설 보수비, 연간 운영비 등을 검토해 교외선 운행재개와 전철화를 위한 최적의 방안을 마련,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진행해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교통현황 분석, 관련계획 조사, 기술적 검토, 교통수요 예측, 비용 산출, 경제성 및 사업추진 타당성 검토 등을 실시하게 된다. 용역은 이날 착수 보고회를 시작으로 2020년 12월말 완료된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