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0 15:36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25일 확진자 7명 또 발생 '걷잡을 수 없는 감염 확산세'

기사입력 2020-11-25 16:37 최종수정 2020-11-25 17:1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25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13명 확진자 발생에 이어 오후에도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25일 현재 고양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감염자는 총 627명이 됐고, 이중 고양시민 확진자는 총 599(국내감염 558, 해외감염 41/타지역에서 확진판정 받은 시민 포함)이다.
 

 

덕양구 거주 621번째 확진자는 고양시 589·595번 확진자들(광진구 155번 확진자 접촉)의 접촉자다. 파주시 저주 622번째 확진자는 의정부시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어 덕양구 거주 623번째 확진자는 은평구 확진자의 접촉자다.

 

또한 덕양구 거주 624번째 확진자는 고양시 545번 확진자(미추홀구 168번 확진자 접촉)의 가족이며, 625번째 확진자(일산동구)는 파주시 164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고양시 626번째 확진자(일산동구)는 구리시 101번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627번째 확진자(일산서구)는 파주시 163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고양시보건소는 확진자들에 대해 격리병상 배정을 요청하고, 경기도역학조사관의 심층역학조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25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82명 증가한 총 6,681명으로, 도내 22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용인시 키즈카페 관련 3, 김포시 노래방 관련 1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28%23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10명으로 12.2%를 차지한다.

 

용인시 키즈카페 집단감염과 관련, 지난 13일 용인시의 일가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23일까지 64명이 확진됐으며 250시 기준 3명이 추가돼 확진자가 총 67명으로 늘었다. 현재 확진자들과 접촉한 47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14명은 능동감시 중이다. 이번 확산은 키즈카페를 연결고리로 이뤄지는 만큼 용인시는 지난 23일부터 관내 어린이집 865개소에 휴원명령을 내렸다. 또한 키즈카페 이용자들과 관련돼 있는 유치원, 태권도장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이들 시설의 밀접접촉자들에 대해서도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22명이 감염됐던 김포시 노래방 관련 집단감염의 경우, 24일 확진자 1명이 추가되면서 현재까지 확진자는 총 2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와 접촉한 15명 중 11명에 대해서는 능동감시 중이며 4명에 대해서는 수동감시 중이다. 김포시는 16일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 확진자가 발생한 노래방 주변지역 노래방을 방문한 경우에는 검체 검사를 받으라는 긴급재난 문자를 보냈으며, 18일 관내 모든 노래방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