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5 16:55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코로나19로 카페·음식점 인근 도로 불법주정차 단속 3개월간 완화

기사입력 2020-12-02 13:0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카페·음식점 인근 도로의 주정차 단속을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완화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매장 앞 도로의 주정차 단속시간을 기존 10분에서 20분으로 완화해 불법주정차 단속을 유예함으로써 카페·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카페 1,916개소와 음식점 12,482개소 인근 도로가 주요 대상이지만, 사실상 고양시 관내 도로 전 구간이 해당되며, 기간은 20201220시부터 202122824시까지 3개월 동안이다.

 

다만, 행정안전부의 고질적 안전무시관행 근절을 위한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대상인 소화전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어린이 보호구역 등은 이번 단속완화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민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이들 제외 구역에서는 담당 공무원의 단속, 시민들의 안전신문고 스마트폰 앱신고 등이 있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고양시 관계자는 이번 주정차 금지 완화는 코로나19 방역방침으로 영업이 힘든 관내 커피, 음식점 매장의 영업 손실을 최소화하고자 행정적 지원을 하는 것이라며 지금처럼 격상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지속될 경우에는 기간 연장 등 추가적인 검토를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