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5 16:55

  • 뉴스 > 경기뉴스

道, 서해선복선전철·일산선연장 용역 등 내년 국비 16조3,767억원 확보

기사입력 2020-12-03 17:0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1년도 정부예산 수정안을 분석한 결과, 국비 163,767억 원의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도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예산안에 담긴 경기도 국비 확보 규모는 161,506억 원이었으나 국회 심의과정에서 2,261억 원이 증액됐다.
 

 

증액된 2,261억 원은 101개 사업 예산으로 구리-안성 고속도로 130억 원 등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46개 사업에 1,203억원 안산마음건강센터 설치운영 95억 원 등 6개 복지사업 390억 원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286억 원 등 기타 49개 사업에 668억 원이 정부예산안보다 증가됐다.

 

경기도는 특히 지역화폐 사업 예산 삭감 방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정부예산안에서 삭감 없이 올해 약 700억 원에서 무려 15배가량 늘어난 1552억 원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전국 지역화폐 발행액은 내년 15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은 정부안 5,800억보다 130억 원이 증액된 5,930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를 비롯해 전체 SOC 예산 역시 철도와 도로 사업을 중심으로 20204760억 원에서 202141,697억 원으로 937억 원(2.3%)이 증가해 역대 최고 SOC 예산을 확보했다.
 

 

보건·복지 예산은 경기도 인구증가와 국가 복지정책의 확대에 힘입어 202084,213억 원에서 202189,183억 원으로 전년 대비 4,970억 원(5.9%) 늘어나 국비 증가세를 주도했다. 환경안전 예산도 한국형 뉴딜사업을 중심으로 20201450억 원에서 202113,934억 원으로 3,484억 원(33.3%)이 증가하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고양시 관련 예산으로는 철도산업발전지원(일산선 연장 연구용역), 서해선복선전철, 개발제한구역관리(GB주민지원사업-고양시아래독곶 도로개설 공사), 하수관로정비(고양 화전대덕·덕이 하수관로), 습지보전관리(한강하구 장항습지), 미세먼지 저감 도시숲 조성관리(자유로 미세먼지차단숲 조성) 등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