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1 13:03

  • 오피니언 > 칼럼&사설

경제적・사회적 고립 '니스족'··경기도 남성 16%·여성 35% 차지해

기사입력 2020-12-24 19:0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제불황과 취업난 등 경제적 요인에 의한 니트족에 더해 사회활동까지 하지 않는 니스족이 증가하고 있다. 니스(NEES; Not in Education, Employment and Social Activity)족이란 교육, 경제, 사회활동을 모두 하지 않는 사람을 일컫는 말로, 경제적 고립과 사회적 고립을 함께 겪을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사회적 의미를 지닌다.
 

 

2015년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는 20대 이상 니스족 비중은 25.4%4명 당 1명 꼴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15.6%, 여성이 34.8%, 여성이 두 배 이상 높은 비율이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니스족의 각 분야별 비중과 특성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대안을 모색한 새롭게 주목해야 할 니스(NEES)을 발간했다.
 

 

통계청 자료(2010-2015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경기도 남성은 노년층(60세 이상)에서 니스족 비중이 50.6%로 가장 높아, 남성 노인의 과반수 이상이 교육, 경제, 사회활동 모두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알 수 있다. 다음으로 청년층(20~34) 15.1%, 장년층(50~64) 12.8% 등의 순이며 중년층(35~49)6.4%로 가장 낮다. 여성 역시 노년층 니스족 비중이 67.8%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장년층 32.7%, 중년층 28.5%, 청년층 25.6% 순이다.
 

 

중년층 니스족 비중의 성별 차이가 높은 것은 혼인 및 출산으로 진입하는 시점과 경제활동 진입에서 남녀 차이가 반영된 결과로 파악된다.

 

지역별로는 남성은 경기북부에서 니스족 비중 입계지수(특정 지역의 집중 정도를 의미하는 것으로, 여기에서는 해당 시군구 내의 니스족 인구가 경기도 전체 지역의 니스족 인구와 비교했을 때 얼마나 집적되어 있는지를 의미함)가 높은 반면 여성은 지역별 차이가 크지 않다. 경기도 남성은 동두천(1.45), 가평(1.35), 의정부(1.30), 연천(1.23) 등에서 입계지수가 높고, 화성(0.67) 등 경기남서 지역은 낮은 분포를 보이고 있다.
 

 

교육과 니스족은 반비례하여, 여성 청년층의 경우 중학교 졸업 이하의 학력을 지닌 집단의 니스족 비중이 51.1%로 다른 교육수준과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높았다.

 

가구별로는 남성은 1인 가구, 여성은 2세대 이상 가구에서 니스족 비중이 높으며, 청년층은 2세대 이상 가구에서, 노년층은 1인 가구에서 니스족 비중이 높다. 여성은 1인 가구의 니스족 비중이 낮고, 2세대 이상 가구에서 비중이 높은데, 이는 혼인상태와 관계가 있어 여성이 가정을 이루는 경우 경제활동이나 사회활동에서 멀어진 결과로 보인다.
 

 

유정균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니스족은 지자체별로 다양한 특성을 갖고 있고, 이는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맞물려 복잡한 양상을 보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니스족 유형별 사회경제적 배경을 이해하고 의미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확한 데이터를 토대로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고용지원 정책에서 나아가 개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으로 경제적사회적 고립에서 벗어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