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17 00:32

  • 오피니언 > 기자수첩

도내 심야통행량 수원·성남·고양 순으로 많아 '심야 이동 안전·편의 도모해야'

기사입력 2021-01-03 16:38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24시간 체제로 움직이는 수도권의 심야시간 모빌리티(mobility) 특성을 분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는 기존 설문조사 기반의 통행실태조사로는 파악하기 어려웠던 심야통행 특성을 휴대전화로부터 생성된 모바일 데이터를 이용하여 실증적으로 분석하고 활용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경기연구원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아 모바일 데이터 기반 심야 모빌리티 특성 분석 연구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201911, 1개월간 39,100만 개의 모바일 데이터를 이용하여 경기도를 중심으로 한 수도권을 대상 0시부터 6시까지의 심야시간 모빌리티 특성을 분석했다.

 

주중 1일 심야통행량은 경기도가 가장 많은 1099천 통행(48%)을 나타냈고, 다음으로 서울 942천 통행(41%), 인천 259천 통행(11%) 순이다. 1일 통행 중 심야통행 집중도는 경기 4.8%, 서울 4.5%, 인천 5.4%로 나타났고 1인당 심야통행량인 심야통행 원단위는 경기 0.08통행/, 서울 0.10통행/, 인천 0.09통행/인으로 경기도가 가장 낮았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심야통행량은 수원시(10), 성남시(86), 고양시(8), 용인시(77), 부천시(74) 순이고, 1인당 심야통행 원단위(통행/)는 평택시(0.11), 구리시(0.11), 이천시(0.10), 하남시(0.10), 양주시(0.10) 순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택지개발이 이루어지고 인구가 많은 지역이 심야통행량이 많고, 평택시와 같이 대규모 산업 및 물류시설이 입지한 지역은 심야통행 원단위가 높게 나타났다.

 

심야통행량이 많은 상위 10개 수도권 시군구간 통행을 보면 수원시화성시 통행량이 13,058통행으로 가장 많고 수원시, 화성시, 용인시, 성남시간의 심야통행량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다음으로 안산시흥, 고양파주, 성남광주, 구리남양주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경기도 시군간의 통행이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도 출발서울·인천 도착에서 가장 많은 심야통행량을 보이는 통행은 성남시서울 송파구 통행이 3,698통행으로 가장 많다. 성남·하남서울 송파·강남·서초 통행이 많고 부천부평·강서, 고양은평, 광명구로, 김포인천 서구로의 심야통행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서울·인천 출발경기 도착에서 가장 많은 심야통행량을 보이는 통행은 서울 송파구성남시 통행이 3,185통행으로 가장 많다. 서울 송파·강남성남, 서울 강동·송파하남, 부평부천, 은평·마포고양, 인천 서구김포, 구로광명의 심야통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중과 주말 심야통행 관련해서 경기도 심야통행은 토요일이 1178천 통행으로 가장 많고 일요일이 982천 통행으로 가장 적었다. 주중에는 금요일이 1144천 통행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내 통행을 대상으로 했을 때, 경기도는 주중이 주말보다 통행거리가 길고 통행시간도 많이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통행거리와 통행시간이 가장 긴 월요일이 11.3km, 61.8분이고 가장 짧은 일요일이 7.7km, 47.7분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연령대별 통행량은 50대가 268천 통행(24.4%)으로 가장 많고 40, 60, 30, 20, 70대 이상, 10대 순으로 나타났다. 통행 원단위는 50대와 60대가 0.12통행/인으로 심야통행 빈도가 가장 높았다. 성별 구성은 남성이 65%, 여성이 35%로 심야 특성상 남성의 비중이 높았고 원단위도 남성이 0.11통행/인으로 여성 0.06통행/인의 약 2배로 나타났다.

 

심야 통행거리 및 통행시간 특성과 관련해서 경기도의 평균 통행거리는 10.3km이고 통행시간은 58.6분으로 수도권 3개 시·도 중 가장 길게 나타났다. 경기도 시·군의 통행거리는 여주시가 15.0km로 가장 길고 안양시가 8.2km로 가장 짧았다. 통행시간은 양주시가 67.3분으로 가장 많고 성남시가 54.5분으로 가장 적게 소요되었다.
 

 

김병관 연구위원은 경기도는 넓은 면적과 서울 중심 통행으로 긴 통행거리와 많은 통행시간을 보이고 있다특히 경기도민의 심야 이동에서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모바일 데이터 등 첨단자료를 이용하여 증거에 기반한 연구와 정책 수립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심야통행의 주요 통행지점과 소외지역을 파악하여 시간대와 통행방향별 적절한 심야 교통서비스 제공, 데이터 기반의 교통정책 분석과 수립, 민간과 공공의 데이터를 융합한 교통서비스 모니터링 지표개발의 필요성을 제안하고 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