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0 18:14

  • 뉴스 > 교육뉴스

지난해 경기도민이 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대출한 책은

기사입력 2021-01-08 15:18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지난해 경기도내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대출된 일반도서는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 아동·청소년 도서는 손원평의 아몬드였다.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은 일반도서와 아동·청소년 도서로 나눠 지난해 도내 229개 공공도서관 대출 이력 2,775만여 건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일반도서는 외출이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 많은 사람들의 희망을 반영한 여행의 이유1위를 차지했고,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온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2위로 나타났다. 이어 3~5위는 최승필의 공부머리 독서법’, 야쿠마루 가쿠의 돌이킬 수 없는 약속’, 김수현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가 각각 차지했다.

 

아동·청소년 도서는 손원평의 아몬드에 이어 필립 C.스테드의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이분희의 한밤중 달빛 식당’, 송도수의 수학도둑’,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2~5위에 자리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도내 공공도서관 도서 대출 건 수는 지난해보다 33% 감소했으나, 도서관 방문 이용이 어려운 임산부와 영유아,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한 무료택배대출 서비스는 2개월의 휴관기간에도 불구하고 예년과 비슷한 21,474건의 이용 횟수를 기록했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도서관 방문 대출이 줄어든 반면 비대면 서비스 이용량은 꾸준했으며 전자책 대출량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전자책 확충과 비대면 맞춤형 서비스 강화를 통해 올해도 이용자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