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47

  • 뉴스 > 경기뉴스

道, 동물보호·복지 정책 관련 4대 분야 33개 사업 추진 발표

기사입력 2021-02-03 15:28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펫티켓 확립, 동물보호과 신설 등 다양한 동물 보호·복지 정책으로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실현에 힘써온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는 총 306억 원의 예산을 투자해 33가지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3‘2021 동물보호·복지 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하면서 올 한해 유기동물 발생 예방 및 체계적인 동물보호 관리체계 구축 유실·유기동물의 안락사 최소화를 위한 입양문화 조성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문화 정착 야생동물구조센터 운영을 통한 야생동물 구조·치료·교육 등 4대 분야 33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중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재난·긴급 상황 동물 구조·관리, 유치원생 동물보호 교육프로그램, 북부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개소·운영, 반려동물 입양센터 확대, 길고양이 서식현황 및 관리기준 수립 용역, 동물보호·복지 플랫폼 구축 7가지 사업이 신규로 포함됐다. 총 예산으로 도비 172억 원, 국비 18억 원, 시군비 116억 원 등 총 306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전망이다.

 

첫째, ‘유기동물 발생 예방 및 체계적인 동물보호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유실·유기동물 관리수준 개선, 동물등록제 비용 지원, 마당개 중성화 수술비 지원, 동물보호·복지 플랫폼 구축 등 총 8개 사업에 95억 원을 투입한다.

 

신규 사업으로 도우미견나눔센터, 반려동물입양센터, 야생동물구조센터 등 경기도가 운영하는 동물보호 관련 시설에 대한 이용 정보를 효율적으로 통합 제공하는 온라인 동물보호·복지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도민들은 해당 플랫폼을 통해 시설 운영정보뿐만 아니라 반려동물테마파크 예약, 야생동물 현장학습 신청, 임시보호교육, 동물보호 정책 소개, 유기동물 입양정보, 행사정보 등을 언제 어디서든 확인하고 활용할 수 있다.

 

둘째, ‘유실·유기동물의 안락사 최소화를 위한 입양문화 조성을 위해 반려동물테마파크 조성, 유실·유기동물 임시보호제, 반려동물 입양 활성화, 반려동물 입양문화센터 운영·조성 등 8개 사업에 11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먼저 현재 공사가 한창인 반려동물테마파크가 2022년 완공될 수 있도록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연내 체계적인 운영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10월 수원에 문을 열고 활발히 운영 중인 도심지 유기동물 입양문화 확산 거점 반려동물 입양센터를 추가 확대 설치한다. 올해 공모를 통해 3개 시군을 사업지로 선정해 조성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셋째,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문화 정착을 위해 45억 원을 들여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비 지원, 반려견 놀이터 조성 등 13개 사업을 추진한다.

 

새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우선 사회·경제적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예방접종과 구충, 중성화수술, 위탁 돌봄 등을 지원하는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등 지원을 시행, 보편적 동물복지의 수준 향상을 도모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산불, 수해, 지진 등 예상치 못한 재난 상황이나 동물학대 현장에서 동물을 신속히 구조할 수 있도록 총 1억 원의 긴급구호비를 운용하는 내용의 재난·긴급 상황 동물 구조·관리사업도 도입했다.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사업의 효과 측정과 관리기준을 수립하기 위한 길고양이 서식현황 및 관리기준 수립 용역도 진행할 예정이다. 시군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위탁 동물병원 선정, 관리감독 강화 등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관련 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 사업을 보완·발전시킬 계획이다.

 

넷째, ‘야생동물구조센터 운영을 통한 야생동물 구조·치료·교육차원에서 야생동물 생태관찰원 조성, 경기북부 야생동물 보전학습장 조성 등 4개 사업에 25억 원을 투입, 야생동물 구조·보호 및 생태교육을 전담할 인프라를 구축해 생명존중 인식을 확대하는데 주력한다.

 

특히 그간 31개 시군을 전담하고 있던 평택의 야생동물구조센터의 역할을 올해 4월 준공 예정인 북부 야생동물 구조센터가 분담해 더욱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야생동물 구조와 치료가 이뤄질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야생동물구조 인프라를 활용한 도민 대상 생태교육을 시행해 자연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활동도 펼친다.

 

한편, 경기도내 반려동물 등록 마릿수는 69만여 마리로, 전국 237만여 마리의 29%를 차지하고 있다(202012월 기준).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