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47

  • 뉴스 > 고양뉴스

고양·김포·파주 도의원 '일산대교 통행료 인하는 소송 패소 등 철지난 얘기··무료화 촉구'

기사입력 2021-02-04 15:2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김포·파주시 시장들이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한데 이어 4일 일산대교에서 고양·김포·파주 지역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모여 경기도 서북부 200만 시민의 교통복지와 차별적인 통행료 부담 해소를 위한 근본적 해결책으로 경기도의 일산대교 인수를 통한 통행료 무료화 방안을 제안·촉구했다.
 

 

도의원들은 과도한 통행료 부과로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일산대교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건설 당시 투자된 차입금에 대해 과다한 이자수익을 얻고 있는 것은 아닌지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산대교가 국가지원 지방도로임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에서 민자사업으로 떠맡아 추진한 사실을 꼬집으며, 정부도 비용분담 의무를 다하지 않은 책임을 이제라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이재명 도지사와 고양·김포·파주 등 해당 지역 시장이 일산대교 통행료 문제를 공론화한 것을 환영하면서도 요금인하는 미봉책에 불과하기에 경기도가 일산대교를 인수해 통행료를 무료화해야 한다한강 27개 다리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부담하면서 일산대교를 이용하고 있는 인근지역 주민들의 소외감과 불편함을 이번 기회에 말끔히 씻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원들은 경기도의 일산대교 인수를 위해 경기도는 물론이고 국민연금공단과 국토교통부, 고양·김포·파주 3개 지자체가 비용분담 등 팔을 걷어붙이고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하며 경기도의회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후순위 장기차입금 이자율 등 문제가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경기도의회와 경기도는 무엇을 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민경선 의원(고양4)“2013년부터 줄기차게 의회에서 문제제기해 2015년 경기도가 보조금 지급 보류 및 재무구조 원상회복 명령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했으나, 일산대교가 제기한 취소소송으로 2015~2019년에 이르는 동안 대법원까지 가는 법적대응을 했지만 일산대교의 자유로운 기업활동을 제한하는 처분이라며 경기도가 패소했다, “여론 환기와 국민연금공단을 압박할 수 있는 수단이기는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경기도가 인수를 주도하고 정부와 3개시가 함께 고통분담, 국민연금공단이 협력하는 부분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