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5 18:22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의회 상임위서 300억 규모 '제2차 특별휴업지원금 지원' 통과

기사입력 2021-02-04 16:21 최종수정 2021-02-04 18: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의회 상임위가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총 300억 원 규모의 고양시 제2차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고양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의 피해 보상과 설을 맞아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지난해 9월에 진행됐던 제1차 특별휴업지원금에 대한 연장선인 제2차 특별휴업지원금 지급 계획을 수립해 제252회 고양시의회에 수정예산을 제출, 지난 3일 소관 상임위를 통과했다. 시는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오는 5일 본회의에서 수정예산안이 확정되면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사전준비 중이다.
 

 

이번 지원의 대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인한 행정명령으로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을 받은 업종이 해당되며, 집합금지 5,279개소와 영업제한 16,307개소로 총 21,586개소 중 20201124일 이전 개업 후 공고일인 현재까지 운영 중인 업체이다. 다만, 집합금지·영업제한 행정명령에 대해 위반사항이 있는 사업장은 대상에서 제외함을 명확히 하였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이동제한으로 타격을 받은 법인택시의 소득감소에 대한 지원도 진행한다. 이와 별도로 3차 대유행 이후 약 55%의 운송수입이 감소된 마을버스의 운영적자 해소를 위해 마을버스재정지원금 2개월분 등 약 21.4억 원을 선지급하여 경영난 심화를 개선하도록 할 예정이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집합금지로 지정된 유흥업소 5(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노래연습장, 홀덤펍, 실내체육시설, 학원·교습소, 직접판매홍보관에 대해서는 개소당 200만원을 지원하고, 영업제한으로 지정된 식당, 카페, 이미용업, PC, 독서실, 스터디카페, 오락실, 놀이공원 등, 목욕장업, 영화관, 종합소매업(300이상)에 대해서는 개소당 100만원을 지원하여 총 21,586개소에 대해 269억원을 편성하였다. 법인택시 기사의 경우 정부 제3차 재난지원금 기준을 준용하여 2020101일 이전 입사후 공고일인 현재 근무자에 대해 1인당 50만원 지급하여 총 4억여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신청기간은 25일에 고양시청 홈페이지(www.goyang.go.kr)에서 사업 공고 이후 접수를 진행하여, 224일까지 받을 예정이다. 지급은 신청 후 대상자 확인 등을 통해 2~3일 이내에 신청자 본인 명의의 통장으로 지급이 이루어지게 된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