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47

  • 기획취재 > 사건사고

고양시 상점 불··민간인이 소화기 7대로 초기진화 '주택용 소방시설 중요성 재확인'

기사입력 2021-02-16 17:5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덕양구 고양동의 슈퍼마켓 건물 1층에서 16일 발생한 화재를 슈퍼마켓 관계자가 초기에 발견하고 신속한 119신고와 소화기를 이용한 자체진화에 나서 자칫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화를 막았다.
 

 

이날 오후 113분경 발생한 화재는 슈퍼마켓 직원에 의해 발견·신고 되었는데, 신고자에 의하면 물건을 옮기기 위해 지하 1층에서 지상 1층으로 올라와보니 건물외부 음식물처리기 부근에서 연기가 발생하는 것을 목격하여 슈퍼마켓 부점장에게 알렸으며, 부점장이 현장 확인 후 119신고 및 소화기 7대를 이용하여 화재를 진화하였다고 진술하였다.

 

고양소방서 화재조사관에 의하면 화재는 건물 1층 외부에 설치된 음식물처리기 단독으로 발생한 것으로 보이며, 자세한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양소방서는 화재를 최초 발견한 슈퍼마켓직원과 부점장이 소화기를 이용, 그것도 7대씩이나 이용하였다는 것은 평소 소화기 배치 등 관리를 잘 하여왔다는 증거로 보이고, 건물 관계자에 의한 신속한 초기진압으로 자칫하면 건물과 주변으로 화재가 확대될 수 있었던 상황을 막았다며 초기화재시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한편, 고양소방서에서는 의용소방대와 합동으로 매년 주택용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경감지기)보급을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도 기초생활수급자 등 재난 약자 우선으로 1,000여세대에 보급을 실시했다.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지난 2017년 이후부터 설치가 의무화됐다.

 

소방서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사망자는 전체 화재 사망자의 50%를 차지하는 등 매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주택에서 나오는 것으로 분석된다화재로부터 가정의 안전을 지켜주는 주택용 소방시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설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