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5 18:22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실증도시 선정으로 의료서비스 향상

기사입력 2021-02-22 13:16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선도지역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올해 고양시의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적용,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AI응급의료시스템은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한 지능형 응급의료정보체계이다. 응급상황에서 환자의 이송시간을 최대한 줄여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상태·질환·중증도에 따라 맞춤형 진단·처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고양시가 선정된 이번 공모사업은 정부가 2019년부터 2년간 180억 원을 투자해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올해부터 2개 지역에서 실증을 통해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완성하는 3년에 걸친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이 시스템은 2021년 실증을 거쳐 문제점을 보완해 전국으로 확대·보급될 예정이다.

 

고양시는 서울시 서대문구와 함께 이 시스템을 우선 적용하는 2곳의 실증도시 중 하나로 선정되었다. 고양시에 대형 의료기관이 많고 고양시가 추진하는 스마트도시계획과 연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리한 평가를 받았다.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심혈관·뇌혈관·중증외상·심정지 등 4대 중증응급환자의 맞춤형 응급처치가 가능하고 치료의 골든타임을 확보,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고양시는 이번 AI응급의료시스템 공모사업을 위해 개발사업단인 연세의료원과 동국대 일산불교병원·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명지의료재단 명지병원 등 지역 의료기관 4개소와 그리고 지역 소방기관인 고양소방서·일산소방서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