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6:59

  • 뉴스 > 고양뉴스

'터질게 터졌다' 고양시 창릉신도시 투기의혹에 시민단체, 철회 주장까지

기사입력 2021-03-17 20:1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 의혹과 관련 고양시 창릉신도시에 직원이 2명 있다는 정부 합동조사단의 발표에 이어 최근 고양시 자체감사에서 일부 공무원이 창릉신도시 인근의 땅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자 고양민들은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고양시 시민단체들이 철저한 조사는 물론 3기 신도시 철회까지 들고 나왔다.
 

 

지난 2019년 국토교통부의 고양창릉 3기신도시 발표 이후 창릉신도시 철회를 주장해온 시민단체(3기신도시철회 일산대책위원회)17일 오후 일산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창릉신도시는 도면이 사전 유출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던 곳으로, 많은 사람들이 그 심각성에 우려를 나타낸바 있는데, 이번 LH 직원 투기 조사를 통해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길 수 없다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지구 지정을 재검토해야 함은 물론 부정과 투기가 만연하는 3기신도시, 특히 투기 공화국 의혹의 한가운데에 서있는 3기신도시 창릉지구의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투기의 온상인 창릉신도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투기꾼을 철저히 조사하고 처벌할 것과 서울의 집값 잡는 주택 공급은 서울시가 중심이 되어 해결하고 3기신도시는 즉각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

 

한편, 고양시의 또 다른 시민단체(일산연합회)LH 임직원들의 창릉신도시 인접 지역 투기의혹을 밝혀 달라면 감사원에 감사 청구를 했으며, 17일에는 LH에 대한 감독 등의 직무유기 혐의로 LH 감독담당 공무원과 전·현직 국토부 장관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