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6:59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공직자, 창릉신도시 토지매입 없다' 발표에 고양시의회 여당 '도시개발사업지 전체로 확대해야'

기사입력 2021-03-18 16:5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창릉 3기신도시 투기의혹과 관련 공직자와 시 산하 고양도시관리공사 도시개발부서 직원 등 4,050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8일 발표하면서 창릉 신도시지구 내 토지매입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310일부터 공직자 재산등록 확인 201451일부터 2021228일까지의 토지거래 현황자료 확인 등 3차례에 걸쳐 조사했다. 특히 전체 공직자 3,599명 외에도 도시계획 부서의 공무원 가족 420명과 시 산하 고양도시관리공사의 도시개발부서 직원 31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시는 조사과정에서 공직자와 일부 가족 등 모두 5명이 3기 신도시 지정지역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인근 지역에 주택건축, 영농, 상속관련 등을 목적으로 토지를 매수한 사실을 확인하고 5명에 대하여 개별공시지가 변동내역 등을 추가적으로 조사한 결과, 2명은 상속지분 매입과 임용 전 가족 매입으로 부동산 투기 개연성이 없고 3명은 개연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시는 일체의 의혹을 남기지 않기 위해 투기 개연성이 매우 낮은 3명에 대해서는 추후 경찰에 수사의뢰할 방침이라며 밝히고, 또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서 기타 공직자 관련 신도시 투기의혹이 인지되면 철저히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앞으로 있을 정부차원의 추가조사 등에 적극 협조하여 만약 투기가 확인되면 무관용 엄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양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18일 오후 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3기신도시 부동산 투기의혹 관련 성명서를 낭독하고 광범위하고 투명한 수사와 엄중한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또한 고양시 공무원 등 4,050명에 대한 감사실의 자체 전수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서 이재준 고양시장에게 창릉 3기신도시뿐만 아니라 고양시에서 진행된 택지 및 도시개발사업 전체에 대해 전방위적이고 정밀한 조사와 수사를 실시할 것 투기 관련 조사대상에 있어 전·현직 국회의원과 시장, ·도의원 등 선출직 정치인은 물론 전·현직 공무원과 도시관리공사를 비롯한 산하기관 전 직원에 대해 전수조사 할 것 등을 요구했다.

 

끝으로 민주당 시의원들은 전방위적이고 정밀한 조사와 수사에 있어 고양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모든 의원들은 적극 협조함은 물론 투기 적발 시 의원직을 자진 사퇴할 것을 천명하며, 고양시의회 33명 모든 의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결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고양시의회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창릉신도시 뿐만 아니라 장항행복주택, 일산테크노밸리, 영상밸리 및 시청 신청사 예정부지 등 공공개발사업이 진행·계획 중인 곳까지 확대하여 고양시 공직자와 가족을 포함한 전면적인 조사와 함께 투기근절 대책 수립을 촉구한 바 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