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6:59

  • 뉴스 > 경기뉴스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상일동역~검단산역), 27일 전 구간 개통

기사입력 2021-03-21 15:0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전 구간이 오는 327일 아침 첫 운행을 목표로 두고 있다. ‘하남선은 기존 5호선 종착역인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역에서부터 강일역, 미사역, 하남풍산역, 하남시청역을 거쳐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하남검단산역까지 총 7.7를 연결하는 전철 노선이다.
 

 

지난 2015년 첫 삽을 뜬 이후 1단계 구간인 상일동역~하남풍산역 4.7의 운행을 지난해 8월부터 시작했으며, 이번 2단계 구간인 하남풍산역~하남검단산역 3를 완공해 전 구간 완전 개통시대를 맞게 됐다.

 

총 사업비로 국비 3,972억 원, 도비 833억 원 등 9,810억 원이 투입됐으며, 차량은 81편성으로 출퇴근시간에는 10분 내외, 평시에는 12~24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표정속도(역 정차시간을 포함한 속도)는 시속 약 40이다.
 

 

운행시간은 하남검단산역 평일 출발 기준으로 오전 530분부터 도착 기준 다음날 오전 0006분까지 운행할 예정이며,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기준 일반 1,250, 청소년 720, 어린이 450원이다.

 

하남선 끝자락인 하남검단산역에서 서울 상일동까지 10분이면 닿을 수 있으며, 천호역에서 환승 시 하남검단산역에서 서울 도심인 잠실역까지는 30분 내, 강남역까지는 50분 내에 진입이 가능하다.

 

특히 향후 역사(驛舍)를 주변지역(한강, 조정경기장, 쇼핑몰, 미사가로수길 등)과 연계해 랜드마크화 하는 한편, ‘풍산역 썬큰광장같은 공연장 또는 디지털미술관 등의 생활문화 특화시설을 만들어 운영하겠다는 구상이다. 개통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추진하지 않고 27일 아침부터 첫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