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6:59

  • 뉴스 > 문화/관광

도내 박물관·야영장 등 문화시설 입장료 일부 지역화폐로 환급

기사입력 2021-03-29 15:03 최종수정 2021-03-29 15: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박물관, 공연장 등 도내 문화시설 28개소 이용료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해 주는 ‘2021년 문화의 날, 지역화폐 드림사업을 29일부터 실시한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간과 어린이날, 추석이 포함된 주간에 해당 시설을 이용하면 이용료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받을 수 있다.
 

 

이용액 1만원 이상은 5,000, 3만원 이상은 1만원, 5만원 이상은 15,000원이 환급된다. 여러 명의 비용을 1인이 결제 시 합계 금액으로 환급된다. 환급받은 지역화폐는 3개월 이내 사용해야 하고, 문화시설이 소재한 시·군의 지역화폐로 충전하는 만큼 도는 해당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도는 신규 발급 형태로만 환급했던 지역화폐를 기존 소지 카드에도 환급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예를 들어 지난해는 수원페이 카드를 사용하고 있어도 환급을 받으려면 신규 수원페이 카드를 만들어야 했지만 올해부터는 기존 사용 카드에 충전이 된다. 또한 정률 환급(20%)에서 이용료 구간별 정액 환급으로 전환해 환급액을 높였으며, 도민의 달라진 여가문화 선호를 반영해 환급 시설에 공공 야영장을 추가했다.
 

 

도내 박물관미술관, 공공 공연장, 공공 야영장 참여 시설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www.ggcf.kr/archives/136887)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329일부터 47일까지 2차 공모로 참여시설을 추가 모집할 계획이며,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공고문(https://www.ggcf.kr/archives/136876)을 참조해 해당 시·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도는 경기도 문화의 날활성화와 도내 문화향유 격차 해소를 위해 경기도 문화의 날문화예술 프로그램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1차 공모 결과 23개 시·군의 57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선정됐으며, 326일부터 416일까지 2차 공모를 추진 중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