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8 00:34

  • 뉴스 > 기관단체

고양시,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 및 착한 임대인 지원

기사입력 2021-07-26 18: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주민 주도의 풀뿌리 자치 활성화를 위해 올해 주민자치회 전환을 7개동에서 39개동으로 확대 시행한다. 시는 고양시 주민자치회 설치·운영 및 시범실시에 관한 조례를 전부개정해 주민자치회 출범준비를 갖췄다.
 

 

기존의 주민자치위원회가 동 행정업무에 대한 단순한 심의, 자문 역할에 그쳤던 것과 달리, 주민자치회는 주민총회를 통해 직접 지역 현안과 의제를 포함하는 자치계획을 수립한다. 주민자치센터의 운영, 마을축제 진행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근린자치 영역 또한 직접 실행한다.

 

주민자치회 출범에 앞서 시는 위원 모집을 위해 시·구청 전광판, 시청 홈페이지 및 관내 250여개 버스정보안내기와 전광판, 거리 현수막 및 포스터를 통한 전방위 홍보를 진행 중이다.

 

주민자치회 위원 모집 기간은 817일부터 827일이며, 모집인원은 동별로 20~50명이다. 해당 동에 주민등록이 돼 있거나 사업장, 학교, 기관, 단체에 속해 있는 만18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고양시는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인하하는 건물주, 이른바 착한 임대인에게 재산세를 최대 100%까지 감면 해 준다고 밝혔다. 시는 작년에도 착한 임대인을 지원하기 위해 임대료 인하율만큼 해당 건축물 및 토지분에 대한 재산세를 감면했다. 지난해 고양시가 착한 임대인에게 적용한 재산세 감면액은 448곳 상가 대상 6,800만 원이다.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확대 조치는 지난 6월 고양시 의회 의결을 거쳐 결정됐다. 올해는 감면 혜택을 강화해 임대료 인하율에 3배 추가 가산율을 적용하고 상한액도 작년 최대 50%에서 최대 100%한도(, 재산세 세액이 50만원 초과인 경우는 최대 85%까지 적용)로 확대했다.

 

재산세는 매해 7(건축물분)9(토지분)에 부과된다. 올해 1월부터 12월말까지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인하하는 건물주는 해당 부동산에 부과되는 재산세를 환급받을 수 있다. 환급 신청은 20221월에 받으며 필요서류는 임대차계약서(/) 사업자등록증 사본(임대인) 소상공인확인서(임차인) 통장 거래내역(임대인) 등 임대료 인하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이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