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8 21:06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국민의힘 당협 '고양 킨텍스 일대 헐값매각 배후·책임자 처벌 촉구' 1인 시위

기사입력 2021-08-14 14: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최성 전 고양시장 당시 이뤄진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매각 및 1조원대 개발 비리의혹에 대한 고양시의 공무원 수사의뢰(고발)로 경기북부경찰청이 조사에 나선 가운데, 국민의힘 고양시 4개 당협(고양갑···)에서 철저한 수사로 진실규명과 배후 및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하고 있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6월 고양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국민의힘 이홍규 부의장이 시 감사관을 상대로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매각에 대한 감사결과의 시의회 공개를 촉구하면서 이 사건은 매각공고를 앞두고 설립된 퍼스트이개발()10만 원짜리 홍콩법인은 어떤 회사이고 주주는 누구이며,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직원이 만들었다는데 누구와 연관성이 있는지, 어떻게 돈거래가 이뤄졌는지(자금추적) 등이 핵심이기에 문제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서는 반드시 사법적 판단, 즉 수사의뢰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후 감사실에서 최종 감사보고서를 시장에게 제출, 결제가 났음에도 곧 바로 시의회에 공개되지 않자 이홍규 부의장이 압박에 나섰고, 결국 시장 결제 3주가 지난 715일에 고양시가 감사보고서(요약본) 공개와 함께 관련 공무원 3명을 업무상배임 혐의로 경기북부경찰청에 수사의뢰했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고양시(최성 전 고양시장 당시)는 재정건전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명분을 내세우며 킨텍스 지원·활성화 부지를 조성 목적에 맞지 않는 사실상의 주거시설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면서까지 성급한 매각을 추진하였고, 매각하려는 토지에 대해서도 가치평가를 부실하게 수행함으로써 고양시 재정에 크나큰 손실을 초래하였을 뿐만 아니라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기회를 상실케 하였다결국 C2부지와 C1-1, C1-2부지에 대해서 적정가격 검토 없이 매각하여 개발로 발생한 수익이 고양시에 배분되지 못한 채 개발사업자의 수익만을 높여주는 결과를 초래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 당협에서는 고양시 재산에 심각한 손해를 끼친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매각)비위 사실을 시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야 할 필요성을 느껴 고양시 갑···4개 당협이 함께 모여 킨텍스 일대 개발비리 관련 내용을 전단지로 제작·배포하기로 하고 고양갑 당협 청년위원장이 초안 및 시안작업에 나서 전단지 1만부를 제작, 지난 9일부터 관내 지하철 및 다중이용 중심가에서 배포와 함께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섰다.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고양갑 권순영 당협위원장은 킨텍스 지원부지는 고양시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마지막 부지임에도 불구하고 향후 개발이익을 고려하지도 않고 헐값에 매각을 함으로써 고양시가 천억대의 손실을 보게 되었는데, 철저한 검찰 수사를 통해 책임자를 찾아내어 법적인 책임을 묻고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1인 릴레이 시위와 관련 고양시갑 당협에서는 원당·원흥·삼송·화정역과 화정역광장 일대에서 출·퇴근 시간 및 점심시간에 1인 시위와 전단지 배포를 하고 있다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봐주시고 질문도 하시는데, 진실을 밝히고 정의가 바로 서는 그날까지 국민의힘 당협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고양시 당협에서는 대통령선거 180일 이전인 오는 9월 8일까지 시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3

스팸방지코드
0/500
  • 적폐청산
    2021- 08- 17 삭제

    민주당시장 11년을 점검해보자 그리고 내년 6월1 시장과 도의원 시의원선거에서 옳바른 판단을 하자

  • 코스프레
    2021- 08- 16 삭제

    킨텍스 부지매각과 요진 학교부지 사건은 결재자인 시장이 책임져야 한다. 시장에게 안을 내고 배후 이익을 취했던 자들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하다. 어쩔 수 없이 시장지시에 따를 수 밖에 없고, 시장의 지시와 다른 판단을 하였던 공무원들이 받은 불이익은 드러나지 않고 있다. 이것이 작금의 고양시 조직사회의 현실이다. 고양시장들에 의하여 발생하는 공조직 비정상적인 행태는 고양시의 모든 시민들에게 해악이다. 시민제일주의, 가버넌스는 어디로 갔나? 코스프레 정치는 계속되고 있다.

  • 고양시민
    2021- 08- 14 삭제

    이재준고양시장은 감사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할 용의는 없는가? JTBC방송을 들어 보면 무언가 의심가는 것이 많은데 시민들에게 감사보고서를 공개하여 진실을 밝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