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1 13:03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LH참여형 자율주택정비사업 준공 '노후주택을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

기사입력 2021-09-13 14: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주교동에서 시 최초로 시행한 ‘LH참여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이 지난 10일 준공됐다. 이 사업으로 노후 주택 3필지가 18호 규모 다세대주택으로 탈바꿈해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의거, 노후 주택(단독·다세대·연립주택)의 소유자들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스스로 주택을 개량 또는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의 절차 및 기간이 대규모 재개발에 비해 짧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준공한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주교동 내 3필지의 토지 소유자가 기존 717.9의 대지를 지상 5, 연면적 1190.85규모의 다세대주택(18)으로 신축한 사업이다. 사업 진행을 위해 토지 소유자들이 201912월 주민합의체를 구성했고, 지난해 12LH와 공동사업 시행 협정을 체결해 올 9월 준공했다.
 

 

기존 노후된 주택을 주민이 주도하여 개선한 사업이라는데 의의를 갖는 고양시 주교 다세대주택은 LH와의 협약에 따라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LH참여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LH가 공공임대주택을 매입함으로써 토지 소유자의 사업 부담을 줄여주었고, HUG(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사업비 융자 지원을 받았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