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1 17:24

  • 뉴스 > 사회정보

고양시, 국민지원금 기간 가족관계증명서 무료 발급 및 내년 생활임금 10,410원 결정

기사입력 2021-09-15 11: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대리인 신청 시 혹은 이의신청 시 증빙자료로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의 발급 수수료를 한시적 면제하기로 했다.
 

 

가족관계증명서는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efamily.scourt.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발급받는 경우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으나, 동 행정복지센터에 직접 방문하거나 무인민원발급기를 통해 발급받는 경우 1매당 1,000(무인민원발급기는 500)의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하려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이 시행되는 지난 913일부터 민원창구 및 무인민원발급기에서 가족관계증명서 발급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

 

또한 국민지원금 신청 관련하여 주민등록표 등·초본도 지난 96일부터 민원창구 및 무인민원발급기에서 발급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

 

한편, 고양시가 내년도 고양시 생활임금을 현재 10,140원에서 2.7% 인상된 10,410원으로 결정했다.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실질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등을 고려한 임금을 말한다.

 

올해 고양시 노사민정협의회의 생활임금액 심의는 서면으로 진행됐다. 위원들은 최저임금 상승률, 물가상승률, 가구소득 및 지출, 주거비, 교육비 등과 내년 시 재정 여건 등 다양한 경제 상황을 고려하여 생활임금을 심의했다.

 

2022년 최저임금은 9,160원으로, 고양시 생활임금(10,410)은 이보다 13.6% 높게 결정됐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1일부터 시 소속 및 시 출자·출연기관 직접고용근로자와 시 소속 간접고용근로자인 위탁 및 용역근로자에게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매년 인상되고 있는 최저임금과 시의 재정상황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하고 노동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결정된 금액이라고 말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