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2 17:16

  • 뉴스 > 문화/관광

고양시 행주산성·역사공원 일대서 52일간 '문화재 야행(夜行)' 행사 열려

기사입력 2021-09-23 12: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의 빛나는 문화유산인 행주산성과 행주산성 역사공원 일대에서 52일 동안 행주가() 예술이야()’ 행사가 기획되어 전시와 공연, 체험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밤을 만끽할 수 있게 됐다.
 

 

덕양구 행주내동에 위치한 행주산성은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인 행주대첩의 승전지이다. 민관군이 힘을 모아 대승을 거둔 전투에서 부녀자들도 치마폭에 돌을 담아 나르며 승리를 일궈냈다. 행주산성 입구인 대첩문을 지나면 돌멩이에 소원을 쓰고 석성을 쌓을 수 있는 특별 체험존을 만나게 된다.

 

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곳곳에 포토존이 마련돼 있다. 행주대첩을 승리로 이끈 무기인 신기전, 권율 장군 영정을 모신 충장사 길목에 세워진 홍살문, 행주치마 그림자놀이 등 총 11개의 포토존에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또 잔디광장 옆 쉼터에는 고양시 미술협회·사진협회 작가들이 행주산성을 주제로 표현한 새로운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다.
 

 

덕양정으로 가는 길에는 11개의 설화길이 조성돼 있다. 여성 의병대장 밥할머니, 한구슬전 등 행주산성에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고양 희망 청년 인턴들이 설화길을 직접 만들었으며 QR코드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목소리 녹음까지 참여했다.

 

한편, 정상의 대첩비 주변에는 LED 조명을 설치했으며 그 옆의 충의정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대면 또는 비대면으로 산성 음악회가 열릴 예정이다. 또 행주산성 증강현실(AR) 게임 등이 여러 곳에 마련돼 힐링뿐 만 아니라 다양한 즐길 거리도 함께 제공한다.

 

행주산성을 좀 더 깊이 알고 싶다면 고양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탐방할 수도 있다. 오후 630분과 730, 하루에 2번 진행하며 고양시청통합예약사이트(www.goyang.go.kr/resve)에서 예약하면 된다. 인원은 백신 2차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한 6인까지 참여 가능하다.
 

 

또한 행주산성 주차장에서 25일에 열리는 개막 특별 공연 금원과 란사의 사랑이야기는 비대면으로 개최하며 오후 8시와 9시에 2회에 걸쳐 고양시청 유튜브 채널에서 관람할 수 있다. ‘웅어에 얽힌 설화를 기반으로 미디어 아트와 함께 무용 공연이 펼쳐진다.

 

행주산성 역사공원에서는 행호 버스킹과 행호 영화제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4단계가 지속되면 자동차 극장 형식으로, 3단계 이하일 경우에는 한강 돗자리 영화제로 진행된다.

 

야간 관광 프로그램 행주가() 예술이야()’는 고양시와 고양문화재단이 협업해 기획했다. 경기관광공사의역사·문화·생태·평화 관광 융합콘텐츠개발 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도비 지원금 1억 원을 확보했다. ‘행주가() 예술이야()’924일부터 1114일까지 52일 동안 진행된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