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1 17:24

  • 뉴스 > 구청뉴스

고양시·일산서부署, 후곡학원가 보호구역 야간 시인성 강화로 보행환경 개선

기사입력 2021-11-05 14: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일산서부경찰서에서 지난 1030일 시청 철도교통과와 협업으로 일산로 후곡학원가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야간 시인성을 강화시키는 시설물(34천만 원 상당)을 보강하여 전반적인 보행환경을 개선하였다.
 

 

최근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의무화, 사망·상해시 처벌 규정 신설 등 민식이법시행으로 안전조치가 강화되었음에도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는 지속 발생하며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일산서부 보호구역 교통사고건수 '173'182'193'206)

 

특히 해당 일산로 후곡학원가 어린이보호구역은 학원들이 많이 밀집되어있어 다른 보호구역에 비해 야간에 차량 통행이 빈번하고 보행자가 많아 보호구역 내 보행자 안전을 위한 대책이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이었다.

 

일산서부서는 먼저, 위 어린이보호구역은 학교가 아닌 학원가에 지정된 보호구역이다 보니 주민들이 보호구역임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보호구역 시종점 발광형 통합표지판 8개소를 설치하여 보호구역의 시작과 종점을 명확히 인지할 수 있도록 하였고, 주정차 금지·보행자 주의 발광형 표지판 24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가시성을 강화시킨 안전시설물을 보강하였다.
 

 

또한 보행자 이동이 많은 주 횡단보도를 대상으로 운전자에게 횡단보도임을 명확히 인지시켜주는 활주로형 횡단보도 8개소, 휴대폰만 보고 길을 걸어가는 스몸비족 보행자를 위한 바닥형 보행신호등 4개소 등을 전방위적으로 설치하여 안전조치를 극대화하였다.

 

일산로 후곡학원가 보호구역은 야간 보행자가 많아 시인성 확보를 위한 안전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한 구역이었는데, 이번 보행환경 개선을 통해 보행자뿐 아니라 운전자들의 시인성을 높여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희 일산서부서장은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곳곳을 세밀하게 살펴 안전조치를 강화하겠다올해 1021일부터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어린이보호구역이 절대 주정차금지 구역으로 지정되었기에 주민들의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2021- 11- 09 삭제

    저희 지역도 밤에 좀 어두워서 다니기도 무섭고 차를 타고 가도 잘 안보여서 조금 위험하고 그랬는데 고양시는 정말 좋은 도시네요. 불편한 점이 있으면 바로 바로 이를 인지하고 고치는 게 정말 대단합니다. 고양시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