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1 17:24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내년도 예산안 14% 증가한 3조723억 편성 '철도·기반시설 구축 투입'

기사입력 2021-11-23 15: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2022년도 예산안으로 3723억 원이 편성됐다. 이번 예산안은 일반회계 25,157억 원, 특별회계 5,566억 원으로 기정예산(26,975억 원) 대비 14% 가량 증가했다. 시는 2022년 시승격 30주년, 특례시 원년을 맞이해 시가 나아갈 방향과 일치하도록 예산을 적극 편성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에 따른 지역경제 회복과 주민편익사업 확대 등을 위한 예산을 반영했다.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의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드론센터 건립과 IP·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등에 약 45억 원을 투입한다.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사혁신지구사업 등 약 177억 원을 투자한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분담금, 인천2호선 고양연장 타당성조사 공동 연구용역, 서해선(대곡~소사) 일산역 연장운행 사업비 등 철도망 구축사업에도 177억 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또한 저탄소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탄소중립 교통포인트를 지급해 주 1회 버스요금을 무료화 한다는 방침에 따라 약 56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고양형 그린카드 플랫폼 구축에 7억 원을 투자해 시민들이 탄소중립 실현에 동참할 수 있도록 거버넌스를 조성한다.

 

시는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약 422억 원의 예산을 반영해 기후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노후주택을 대상으로 창호, 단열재 교체 등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한 녹색건축물 지원 예산도 지난해 12천만 원에서 30억 원으로 늘렸다. 올해 5월 람사르습지로 등록으로 가치를 인정받은 장항습지에 약 2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세계적 습지로서의 생태가치 보존을 위한 노력도 함께 기울인다.

 

생활SOC 예산으로는 도시숲 및 쌈지공원 조성사업, 근린공원 등 환경개선사업에 약 100억 원을 투입해 시민들에게 일상 속 휴식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신도시 조성 당시 설치돼 노후 정도가 심한 근린공원과 어린이공원에는 시설물 교체, 바닥 재포장, 공중화장실 리모델링 등 전면적인 환경개선을 실시한다.

 

일자리를 제공을 위한 사업으로는 고양청년 좋은 일자리 플러스, 창업청년 일자리 지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등에 약 235억 원을 투입·지원한다. 일자리기금도 40억 원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시민들에게 다양한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지원 12억 원, ·고등학교 신입생 교복지원 14억 원을 각각 편성했다. 또 창의적인 교육과정 운영 26억 원 등 진로와 연계한 맞춤형 교육과정을 지원하고 친환경 무상급식, 돌봄교실 운영, 학교시설 환경개선 등 교육경비로 약 699억 원을 편성한다.

 

교통개선을 위해 고양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대중교통 기본계획 용역, 고양시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 기본계획수립 등에 26억 원을 투자한다. 도로개설, ·포장 공사에 약 23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기반시설을 정비할 예정이다. 재난관리기금 65억 원 등 재난 관련 예산도 확대 편성했다.

 

시가 제출한 2022년 예산안은 1125일부터 1215일까지 열리는 제258회 고양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심의·의결을 확정될 예정이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