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1 17:24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창릉 3기신도시 지구계획 확정··내달 중 1천7백호 사전청약 추진

기사입력 2021-11-30 16: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국토교통부가 30일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을 통해 민간분양 아파트 사전청약 최초 시행계획을 발표하고, 3기 신도시 고양창릉·부천대장 지구계획을 확정했다. 정부는 3기신도시 등 인허가 및 보상 절차 등을 착실히 진행 중이며, 지난 7월부터 주요 지구에 대한 사전청약을 시작하는 등 공급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다.
 

 

303기 신도시 중 부천대장(195백호342) 및 고양창릉(38천호789) 신도시의 지구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인천계양, 남양주왕숙, 하남교산에 이어 부천대장, 고양창릉까지 3기 신도시 모든 지구의 지구계획 승인이 후보지가 최종 발표된 20195월 이후 약 2년 반만에 모두 완료되었다.

 

이들 신도시를 통해 총 176천호(공공 9.2만호, 민간 8.4만호)가 공급되며, 그 중 9.7천호를 공공 사전청약으로 공급 중에 있다.
 

 

3기 신도시를 포함한 공공 사전청약은 국민들의 많은 관심 속에 지난 7·10월 인천계양, 남양주왕숙2 등에서 14,435호가 공급되었는데, 매 공급 회차별로 10만 명 내외가 신청하는 등 높은 호응속에서 진행 중이며, 특히 전용84m2의 경우 인천계양(3811), 남양주왕숙2(671) 등에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내달(12) 1일부터 하남교산, 과천주암, 시흥하중, 양주회천 등 4,167호에 대한 세 번째 공공분양 사전청약 접수가 시작되며, 12월 중에는 남양주왕숙·부천대장·고양창릉 등 3기 신도시 62백호와 구리갈매역세권(1.1천호안산신길2(1.4천호) 등 우수입지를 대상으로 공공 4차 사전청약(1.4만호) 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고양창릉 신도시는 약 38천호(인구 약 83천명)의 주택이 공급되며, 군시설 이전 예정지와 훼손되어 보전 가치가 낮은 그린벨트 등을 활용하여 교통이 편리한 자족도시로 조성된다.
 

 

특히 판교 테크노밸리 1.6배 규모의 일자리 공간(73, 전체 면적의 9.2%), 여의도공원 13배 규모의 공원·녹지(전체 면적의 38.6%)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고양창릉 신도시도 올해 12월 사전청약을 통해 최초 공급되며, 2024년 본 청약이 가능할 전망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