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7 13:47

  • 뉴스 > 문화/관광

고양시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경기도 기념물(제229호)로 신규 지정

기사입력 2021-12-14 15: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덕양구 북한산성 내에 소재한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高陽 北漢山城 管城所址 上倉址)’가 경기도 기념물로 새롭게 지정됐다. 이번에 경기도 기념물 제229호로 지정된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는 국가 사적인 북한산성 행궁지와 매우 인접한 곳에 위치한다.
 

 

그동안 이 유적은 비지정문화재로 문화재보호법 상 보존관리 받지 못한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작년 6월에 공모사업을 통해 문화재청의 국비 100%를 지원 받아 유적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했고, 올해 3월에는 보다 체계적인 보존관리활용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을 추진해 약 8개월 만에기념물 신규 지정이라는 성과를 이뤘다.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는 북한산성이 축성된 다음해인 1712(숙종 38) 관성장(管城將)이 배치되어 산성을 비롯하여 행궁, 3군영(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 창고(호조창, 상창, 중창, 하창), 승영사찰(僧營寺刹) 등에 대한 관리 및 운영을 전담하였던 중앙의 관아시설이다.
 

 

1808년 편찬된만기요람(萬機要覽)에는 대청 18, 내아 12, 향미고 63, 군기고 3, 집사청 3, 군관청 4, 서원청 4, 고지기 집 5, 월랑 2, 각문이 7개 등으로 그 규모가 명확히 기록되어 있다.

 

시에서 2020년 실시한 시굴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심 건물인 대청(18)을 비롯하여 다수의 건물지가 확인돼 문헌과 명확히 일치함이 밝혀졌다. 시는 향후 전면 발굴조사를 통해 유적 내 건물 배치 등을 밝히고 국가 사적으로 승격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는 현재 조선의 수도였던 한양(서울)에 삼군영 유적이 잔존하지 않는 상태에서 원형이 남아 있는 유일한 군영지(관아 및 창고지)”라며 역사적, 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유적이며 북한산성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해 유산의 완전성을 증명해주는 자료로도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