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7 13:47

  • 뉴스 > 사회정보

고양시 '보행자 우선 출발신호' 도입으로 교차로 보행자 추돌사고 감소

기사입력 2021-12-30 12: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29일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지속가능 교통도시평가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정책상을 수상했다. 시는 보행자 우선 출발신호(LPI)를 도입해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노력해온 과정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보행자우선출발신호(LPI, Leading Pedestrian Interval)는 뉴욕,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등 대도시에서 운영효과가 입증된 신개념 교통신호체계다. 보행자우선출발신호는 교차로에서 자동차 직진신호에 앞서 보행자 횡단보도 신호를 3~7초 먼저 작동시킴으로써 운전자가 횡단보도상의 보행자를 미리 인식해 횡단보도 내 사고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시는 2019년 지역치안협의회에 보행자우선출발신호 도입을 제안하고 고양경찰서, 일산동부경찰서, 일산서부경찰서와 협력하여 일산소방서 사거리를 포함한 6개 지점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시범 운영 후 모니터링을 실시하자 횡단보도 정지율이 향상되고 차량의 교차로 통과 속도 또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2020년 보행자우선출발신호를 101개소에 확대 운영에 나섰다.

 

시의 보행자우선출발신호 모니터링 결과에 의하면 교차로 정지율 평균 43% 상승 차량의 횡단보도 통과속도 28% 감소 보행자 추돌 위험 건수 8327건으로 감소 등 교차로 통행 안전이 크게 개선됐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외에서 추진되는 새로운 교통안전 기법, 교통안전 체계 등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교통안전 일류 도시 고양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