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4:04

  • 뉴스 > 고양뉴스

이동환 당선인, 고양성사 혁신지구·고양능곡 재정비촉진지구 현장 방문·점검

기사입력 2022-06-24 21:1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오는 71일 민선8기 출범을 앞두고 이동환 고양시장 당선인이 관내 도시정비사업을 직접 챙기기 위해 현장을 방문·점검했다.
 

 

이동환 당선인은 24일 오후 먼저 고양성사 혁신지구를 방문해 큰 사업비를 들여 주거밀집지역에 아파트를 짓는 것과 관련, 고양도시관리공사의 개발 참여가 미흡하다고 지적하면서 원당역이 인근에 위치한 만큼 환승주차장과 기업유치 등 특화공간의 기능을 잘 살려 달라고 당부했다.

 

고양성사 혁신지구는 공공주도로 덕양구 성사동 394 일원에 총사업비 2,915억원을 투입해 획지1(분양 100세대, 근생) 구역과 획지2(임대 118세대, 근생, 판매, 업무) 구역으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획지1 구역은 옛 성사1동행정복지센터 부지로 당초 원당 7구역에 포함된 곳이며, 획지 2구역은 그동안 공영주차장 부지로 사용돼 왔다. 문제는 획지2 구역에 들어서는 업무시설에 입주 예정된 행정복지센터, 고양산업진흥원, 교통정보센터, 자원봉사센터 등 공공행정시설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있다.

 

이동환 당선인은 이어 고양능곡 재정비촉진지구 1구역을 방문해 능곡은 고양에서 유일하게 호텔이 있던 중심지였으나, 30~40년이 지나면서 낙후지역이 되었다수립된 재정비촉진계획에 맞춰 진행하고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고양능곡 재정비촉진지구는 도시정비촉진을위한특별법에 근거해 덕양구 토당동 일원에 지난 2006년부터 당초 7개 구역으로 나눠 진행했으나 민선7기 들어 과다한 사업비 등을 사유로 대다수의 주민 의사와 반해 제척·해제고시를 하거나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부 처분해 주민들의 반발을 일으켰다. 이에 이동환 당선인은 그동안 주민들과 마찰을 빚으면서 진행된 소송 문제를 잘 정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