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0 22:51

  • 뉴스
  • 고양뉴스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재활용 의류수거함 위탁자 선정 관리구역별 5개 단체에 3년 관리·운영 계약

기사입력 2018-10-04 16:2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의류수거함 일제 정비를 위해 재활용 의류수거함에 대한 관리·운영 위탁 협약대상자를 선정했다. 각 지자체마다 재활용 의류수거함 관련 많은 민원들이 발생함에 따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지자체에 개선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 정비에 나선 것이다.

 

 

현재 도로 및 공원부지에 무분별하게 설치돼 있는 의류수거함은 통행불편, 쓰레기 무단투기 등 각종 주민불편을 발생시키고 있다. 이에 시는 기존 불법 의류수거함을 전면 철거한 후 시에서 직접 의류수거함을 설치하는 의류수거함 일제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기존 설치자 중 공개경쟁을 통해 관리·운영 위탁자를 선정하기로 결정했으며 지난 822일부터 921일까지 총 10개 단체에서 접수했다. 공정하고 투명한 선정을 위해 심사기준 사전 공개 후 지난 928일 선정위원회를 개최, 제안서 발표 및 서류심사를 통해 관리구역 별로 총 5개 단체가 관리·운영 협약대상자로 선정됐다.

 

시는 앞으로 관리·운영 위탁 협약대상자의 협조 하에 신규 의류수거함 설치를 진행한다. 지난해 제정된 고양시 재활용 의류수거함 관리지침에 따라 위탁자에게 수거함의 관리 및 주변 청결유지의 의무를 부여하고 의류수거함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및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고양시에 1,600여 개에 달하는 불법의류수거함이 60여 명의 개인 및 민간사업자들에 의해 설치·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기존 설치·운영자들을 우선적으로 참여시키도록 권고하여 그런 방향으로 노력(위탁업체 선정)했으나, 5개 단체만이 선정되어 탈락한 사업자들이 불만이 있을 수 있다라며 한편으로 선정 사업자의 재하청을 우려하나, 이는 기존에 일부에서 재하청을 한 경우이고 시에서 관리에 들어간 만큼 위탁업체의 재하청이 적발될 경우는 계약 해지의 조치가 따른다고 밝혔다.

 

또 시 관계자는 관리·운영 위탁 협약 체결 후 수거함의 관리·운영현황을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며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시 즉시 시정명령 또는 관리위탁 해지 등 불이익으로 의류수거함이 지속적으로 잘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기훈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