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6-24 19:20

  • 뉴스
  • 고양뉴스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간부회의, 종이서류 대신 태블릿 '페이퍼리스(paperless) 오피스化' 첫 걸음

기사입력 2019-01-09 15:0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새해 첫 간부회의가 열린 9일 오전 40여 명 간부공무원들의 자리에는 두꺼운 회의서류 대신 A4용지보다 작은 태블릿 PC,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생수병 대신 보온병이 놓였다.

 

 

종이 없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첫 시도라고 고양시는 밝혔다. 종이 보고서에 익숙한 간부공무원부터 솔선하여 페이퍼리스(paperless)를 실천하자는 취지이다. 시는 이날 태블릿 PC 40여대를 설치해 종이 없이 회의를 진행했다.

 

고양시는 종이 없는 간부회의로 저비용 행정, 친환경 행정, 스마트 행정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 번의 간부회의마다 인쇄하는 자료는 모두 4천 페이지에 달하는데 인쇄와 용지, 파쇄에 상당한 비용이 소모되고 회의 자료를 수정해야 할 경우 전체를 다시 인쇄해야 하는 부담도 있지만 태블릿 회의는 단 5분이면 자료 배포가 끝나고 내용 수정이 용이해 회의 준비에 소요되었던 행정력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페이퍼리스 회의를 네 번 개최할 때마다 30년생 나무 한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다. 이번 간부회의 혁신은 고양시 종이 없는 사무실구현의 출발점으로, 올해 상반기 중 고양시가 발표할 나무권리선언을 공직사회 내부에서부터 미리 실천하는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종이와 일회용품이 없는 회의에 이은 2019년 고양시 간부회의의 또 다른 변화는 월1회 실시되는 교육 및 정책토론이다. 각 주제별로 해당 분야의 저명한 전문가 또는 학자를 초빙해 고양시 과제에 대한 분석과 제안을 듣고 심도 있는 토론을 나눈다.

 

이는 기존 지식과 관행에 매몰되기 쉬운 공직자의 시야를 넓히고 전문성을 제고하고자 하는 시도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재은 고양시정연구원장이 고양시의 재정분석과 함께 대도시 재정건전성 강화 방안을 설명했다.

 

이러한 일련의 변화는 바꿔야 살아남는다. 관행에 머물러 있지 말고 질문을 던지라고 강조해 온 이재준 시장의 행정 혁신이 본격화된 것으로, 이 시장은 아날로그식 종이 보고만이 격식을 갖춘 정식 보고라는 편견을 버려야 한다. 오늘 간부회의를 출발점으로 고양시에서 종이와 프린터, 복사기가 없이도 업무가 가능한 친환경 스마트 업무체제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기훈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