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6-24 19:20

  • 뉴스
  • 경제뉴스
  • 뉴스 > 경제뉴스

킨텍스 일대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고양시 209만8천917㎡··개발부담금 등 감면

기사입력 2018-08-27 10:0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 일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함에 따라 이 지역이 국내 마이스 산업의 중심지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도는 27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고양 국제회의 복합지구지정소식을 경기도보 및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된 지역은 킨텍스 1·2전시장(12)과 고양관광안내센터, 앰블호텔, 원마운트 등 킨텍스 지원시설(123), 고양관광문화단지 일부 75등 총 2098917에 달한다.

 

도는 올해 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한 국제회의 복합지구 공모에 고양시 킨텍스 일대를 신청해 인천시 송도, 광주시와 함께 복합지구로 승인받았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되면 개발부담금, 교통유발부담금, 대체산림조성비, 농지보전부담금, 용적률 완화 등 관광특구에 준하는 혜택을 받는다.

 

 

경기도는 고양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으로 국제회의 연계 산업 시설을 전략적으로 집적시켜 마이스 산업을 본격 견인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보고 있다. 국제회의 등 공식업무 이후의 남는 시간에 쇼핑, 맛집, 공연, 관광, 레저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마이스 참가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후 재방문율도 높아져 관광지로서의 파급효과까지 높일 수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 관광과장은 내년에 수원컨벤션센터가 완공되면 추후 지정요건에 맞추어 남부권역의 거점으로 수원컨벤션센터 일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할 계획이라며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기도 브랜드 마케팅 기회도 확대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김주성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