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07:24

  • 뉴스
  • 경제뉴스
  • 뉴스 > 경제뉴스

올해 추석연휴 道 민자도로 3곳 무료 일산대교·제3경인·서수원~의왕 대상 시행

기사입력 2018-09-10 10:3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는 추석명절을 맞아 오는 9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일산대교, 3경인 고속화도로, 서수원~의왕간 고속화도로 등 경기도가 관리하는 민자도로 3곳을 대상으로 무료 통행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9월 유료도로법 시행령 개정으로 시행된 정부의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정책과 연계해 도민들의 편의성 증대 및 이용 확대를 도모하는데 목적을 뒀다.

 

경기도 관리 민자도로는 지방도이므로 개정법령에 적용되지는 않으나 고속도로와의 연계성을 고려, 이용자들의 혼란방지와 편의증진 차원에서 지난해부터 면제정책에 동참해오고 있다.

 

실제로 제3경인 고속화도로는 영동·서해안·외곽순환·수원~광명 등 4개 고속도로와,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는 외곽순환·수원~광명 등 2개 고속도로와 접속돼 고속도로와 유사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도는 도 관리 민자도로에 대한 추석 연휴 무료통행 계획을 수립, 도의회와 사전 보고 및 협의 절차를 거쳐 이번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

 

이번 추석 연휴 무료 통행 조치를 적용받는 민자도로의 통행료는 승용차 기준으로 일산대교 1,200, 서수원~의왕간 고속화도로 800, 3경인 고속화도로가 전 구간 이용 시 2,200원이다. 적용 기간으로 2018923일 오전 00시부터 925일 자정까지 72시간이 해당된다.

 

도는 이 기간 동안 일산대교 17만대, 3경인 46만대, 서수원~의왕 40만대 등 약 103만대의 통행소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받게 될 혜택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일산대교 2억 원, 3경인 5억 원, 서수원~의왕 3억 원 등 총 1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도 관계자는 설날·추석 민자도로 무료통행에 따른 손실보전 발생에 대해 합리적 처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현행 도비지원 또는 통행료 반영에 대한 장단점을 검토하고, 보전금 산정기준 방식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추석 연휴(103~5)에는 총 11만여 대가 99천만 원의 혜택을, 올해 설날 연휴(215~17)에는 총 94만여 대가 93천만 원 가량의 무료통행 혜택을 봤다.

김주성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