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19 15:18

  • 뉴스
  • 경기뉴스
  • 뉴스 > 경기뉴스

道, 메르스 대비 24시간 대응체계 강화 긴급 비상방역대응체계 응소훈련 실시 등

기사입력 2018-08-02 18:3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지난달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으로 국민 불안이 커지자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대비와 휴가철 해외여행객 증가로 인한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군 담당자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 주재로 개최된 이번 영상회의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의 재발 방지와 휴가철 해외 여행객 증가와 폭염으로 인한 감염병 신속 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7월말 기준으로 국내 메르스 의심환자는 전국 131(경기도43),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국가는 현재 104(사우디아라비아 102, UAE 1, 오만 1)의 환자가 발생, 25명이 사망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도는 회의를 통해 국내 및 도내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증가에 따른 24시간 신속 대응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국가 입국자에 대한 입국자 추적조사 및 관리 경기도 및 시군 의료기관 협조체계 유지 경기도 홈페이지(‘경기도 메르스검색바로 접근)개선 주민 홍보 메르스 및 AI 대응을 위한 국가비축물자(개인보호구) 및 방역물품 확보 등을 당부했다.

 

도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발생 이후 2016년부터 감염병 신속대응반을 구성해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유지해오고 있다. 도는 비상회의에 앞서 44개 보건소를 대상으로 긴급 비상방역대응체계 응소훈련(감염병 담당자가 24시간 대기 하고 있는지 불시에 확인하는 훈련)을 실시했고, 100%적시 응소를 확인했다.

 

경기도 보건복지국장은 군보건소의 메르스 및 방역 대응 태세 강화와 감염병 대응체계 주민 홍보와 의료기관 협조체계가 필요하다또한 국가비축물자(개인보호구)가 부족한 시군보건소에서는 수요 조사에 협조해 재해상황 및 감염병 유행 대비 필요한 방역물품을 충분히 확보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에서 발생한 메르스 의심환자는 지난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병원에 근무 중 휴가 차 국내에 입국 후 인후통, 오한증세로 729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원에 격리입원치료를 받고 폐렴 증상의 이유로 2차례 검사 (음성판정)를 받고 퇴원했다.

김주성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