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07:24

  • 뉴스
  • 경기뉴스
  • 뉴스 > 경기뉴스

고양시 공릉천 등 4개 하천 정비 시동 경기도, 수해예방 선제대응 명품 하천으로

기사입력 2018-09-12 15:5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최근 태풍 솔릭의 북상과 8월말 경기지역에 쏟아졌던 564.5mm 물폭탄 등 급변하는 기후변화 속에, 경기도가 선제적 홍수 대응능력 향상과 하천복지 향상을 위해 나섰다.

 

 

경기도는 평택 대반천 6.4km, 용인 매산천 2.2km, 파주 문산천 4.6km, 고양 공릉천 4.1km 등 도내 4개 하천지구 17.3km를 대상으로 지방하천 정비사업 실시설계용역시행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하천의 개수와 보강을 통해 홍수방어 능력을 증대함으로써, 집중호우 등 각종 수해로부터 도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번 사업 대상지는 대반천은 평택시 안중읍~오성면 일원 6.4km, 매산천은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매산리 일원 2.2km, 문산천은 파주시 광탄면 일원 4.6km, 공릉천은 고양시 덕양구 관산동 일원 4.1km 등 총 연장 17.3km.

 

 

이와 관련해 도는 지난 11일 도 및 관련 시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설계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도는 이번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1911월까지 세부설계를 완료한 후, 기재부 및 국토부 등 관련부서 협의를 거쳐 해당 지방하천 정비사업 착공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업비로는 대반천에는 412억 원, 매산천에는 141억 원, 문산천에는 264억 원, 공릉천에는 332억 원 등 총 1,149억 원(추정사업비)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하천의 이수·치수·환경적 기능 수행과 해당 지역 여건의 특성을 고려한 효율적인 하천 정비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 하천과장은 사업이 완료되면, 이상 기후변화에 대비한 국토의 홍수대응능력 향상과 친환경적인 하천 환경 조성을 통해 도민의 편익 제고를 최고 가치로 추구하는 명품 하천으로 재탄생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성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