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6 13:22

  • 뉴스
  • 사회정보
  • 뉴스 > 사회정보

고양시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오픈 60타석·비거리 300미터로 최신식 설비 갖춰

기사입력 2018-05-28 16:2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서울컨트리클럽 부설 한양파인컨트리클럽이 지난 26일 골프연습장을 오픈했다. 이번에 오픈한 골프연습장은 60타석과 비거리 300미터로 웅장한 규모와 최신식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타구 방향이 북향으로 자리 잡고 있어 연습 간 햇볕으로 인한 불편함을 최소화 했다.

 

 

또한 타석과 통로가 유리 칸막이로 구분되어 소음이 적고 이용객이 타석으로 이동시에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무엇보다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은 서울중심부에서 30, 강서·경기서북부 지역에서 30, 자유로 방화대교에서 10분 내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적 이점과 함께 천혜의 도심 속 오아시스로 도심과 자연의 최고의 인프라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전철 3호선 원흥역에서 도보로 7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수시로 이용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용이한 접근성을 적극 활용하고자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은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출퇴근하는 직장인들이 골프백을 보관하고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도록 500개에 이르는 골프백 락카장을 갖추고 있으며, 연습장 전용 탈의실과 샤워장, 다양하고 편안한 휴게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언제나 누구나가 편안하게 이용 할 수 있는 골프연습장이다.

 

 

또한 사계절 내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별 타석마다 조명, 선풍기, 적외선 히터를 갖추고 있고, 3층 옥상에는 넓은 퍼팅 연습장도 갖추고 있으며 주변이 멀리 조망되고 북한산이 병풍처럼 보이는 옥상 정원도 있어 도심 속 힐링 공간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골프연습장에 소속 된 티칭프로는 K(L)PGA 정회원으로 레슨 경력 5년 이상자들로 구성되어 있고, 한양파인CC에서는 필드레슨을 위해 별도의 프로모션을 준비, 연습장 이용 중에 편리하고 저렴하게 필드레슨도 받을 수 있는 골프연습장이다.

 

한편, 서울컨트리클럽은 오랜 숙원사업으로 현 홍순직 이사장이 당선된 20133월 이후 골프장 회원들의 전폭적인 성원과 지원으로 회원들의 자발적인 1억원 무이자 대여금과 기부금 등을 발판으로 201551일 퍼블릭골프장을 완공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155월 오픈한 한양파인컨트리클럽 골프 코스는 병풍처럼 펼쳐진 북한산을 전경으로 원앙이 알을 품고 있는 지형지세이며, 전체적으로 부드러우면서 흥미롭고, 신선하며 아기자기하고, 전략적 묘미를 가미하여 다양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된 골프장이다.

 

도심에서 가까운 접근성으로 코스 중 자연녹지가 62%를 차지해 풍부한 피톤치드로 삼림욕을 체험할 수 있으며, 도심에서 지친 스트레스를 풀고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이 되어 주고 있는 골프장이기도 하다.

 

 

또한 도심 속 오아시스로서의 한양파인컨트리클럽은 매 홀마다 앞에 펼쳐진 북한산의 각양각색의 모습을 즐길 수 있으며 전체적으로 회원제 골프장의 코스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다양한 전략적 묘미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도전적인 남성미(1, 3, 5, 9)과 아름다운 여성미(2. 4. 7)가 조화를 이룬 코스는 다양한 샷 밸류, 적절한 해저드의 조화로 플레이의 재미를 더했으며 곳곳에 도사린 벙커와 그린의 미묘한 언듀레이션은 매순간 긴장감을 더해 초보자뿐만 아니라 싱글 플레이에게도 긴장과 감동의 라운드를 제공한다.

 

금번 골프연습장 오픈을 계기로 한양파인컨트리클럽은 일반 대중이 쉽게 이용 할 수 있어 골프 보급과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서울컨트리클럽은 대한민국 1호 골프장 위상을 더욱 굳건히 할 수 있을 것이며, 회원들의 힘으로 한양파인컨트리클럽 골프코스와 골프연습장 건설로 서울컨트리클럽은 한국 골프의 종가로서 명예 회복과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홍기훈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