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23 20:43

  • 뉴스
  • 사회정보
  • 뉴스 > 사회정보

앞으로 일주일, 구제역 확산 고비 전망 전국 대책상황실 운영 및 차단방역에 총력

기사입력 2019-02-06 16:5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앞으로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한다고 6일 밝혔다.

 

 

구제역이 마지막으로 발생(131, 충주)한 후 7일간 추가 발생이 없었으나, 잠복기(최대 14)와 백신접종상황(23일 완료)을 고려할 때, 앞으로 일주일이 구제역 차단의 성패를 좌우하므로, 설 연휴 이후 운영을 재개하는 전국 도축장 등에 대한 소독 등 남은 일주일도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긴급 방역 조치로 고위험지역(안성·충주)과 발생지 인접한 11개 시군(경기 안성·여주·이천·용인·평택, 충북 충주·진천·음성·괴산·제천, 원주, 문경, 천안)에 생석회 약 989톤 공급을 완료했으며, 설 연휴기간내에 전력을 다해 축사 주변과 농장 진입로 등에 생석회 도포를 완료하여 생석회 차단 방역 벨트를 구축한다.

 

 

설 연휴가 끝난 27()부터는 전국 도축장 등이 정상 운영됨에 따라, 7()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하여 일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제 소독에도 설 연휴기간과 마찬가지로 지자체와 농협 등이 보유한 공동방제단 540, 광역방제기 96, 군부대 제독차량 13, 드론 40대 외에도 과수원용 SS방제기 43대 등 가용 자원을 동원하고 전국 모든 축산농가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이용하여 축사 내외부, 시설과 장비, 차량 등에 대하여 소독을 실시한다.

 

설 연휴 이후 정상 운영을 시작하는 전국 포유류 도축장 73개소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하며, 운영이 재개되는 도축장부터 순차적으로 시군 소독 전담관을 파견하여 소독상황을 감독하는 등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48시간 이동제한과 연휴 동안 기다렸던 도축 물량이 동시 출하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교차오염의 위험을 차단하고자, 소독 전담관의 지도·감독 하에 도축장 진입로, 계류장, 생축운반 차량 등에 대하여 분변 등 잔존오염물이 없도록 철저한 소독과 세척이 실시된다.

 

▲ 전국 도축장 현황

 

농식품부는 금번 전국적으로 실시한 소, 돼지 구제역 긴급백신접종으로 상시 비축물량 1,117만두분 중 939만두분을 사용(현재 O+A형백신 178만두 보유)함에 따라, 구제역 긴급 방역에 필요한 적정 비축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백신을 긴급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휴기간 중 축산 관계자가 해외여행 후 복귀할 경우 철저한 소독 등 농장차단에 만전을 기할 것과 사육 중인 가축의 의심 증상 발견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나미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